20140622000010_0

밴드 아리스토크래츠, 8월 4일 건국대 새천년홀서 내한 공연

[헤럴드경제=정진영  기자]  밴드 아리스토크래츠(Aristocrats)가 오는 8월 4일  오후 8시 서울 건국대  새천년홀에서 내한  공연을 펼친다.

아리스토크래츠는 영국 출신 기교파  기타리스트 거스리 고반(Guthrie Govan), 조 새트리아니(Joe Satriani)와 스티브 바이(Steve Vai) 등 정상급 기타리스트와의 협연으로  명성을 얻은 베이시스트 브라이언 벨러(Bryan Beller), 드러머 마르코 미네만(Marco Minnemann)으로 구성된 밴드다. 거스리 고반은 지난 2010년 내한해  EBS ‘스페이스공감’에 출연하고, 2011년에는 아리스토크래츠를 결성한 후 첫 내한 공연을 가진 바 있다.

이번 내한 공연은 아리스토크래츠가 지난해 발매한 정규 2집 ‘컬처 클래시(Culture Clash)’ 월드  투어의 일환이다. 아리스토크래츠의 정규 2집은 빌보드 컨템포러리  재즈  차트 8위에 오르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.

이번 공연에서 아리스토크래츠는 정규 2집 수록곡들을 중심으로  테크노퓨전, 로커빌리 등 다채로운 장르의  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.

예매는  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.  티켓가는 VIP석 11만원, R석 9만9000원, S석 7만7000원이다. 이달 말까지 티켓가를 20%까지  할인해주는 ‘얼리버드 티켓할인  프로모션’이 진행된다.

123@heraldcorp.com

© 2014 루트게임즈. All Rights Reserved.